'스웨덴'에 대한 글목

[스웨덴] 스톡홀름(Stokholm) 여행기

2010.08.29 06:20

학기가 시작하기 전에 여유가 있어서 오늘은 스웨덴의 수도 스톡홀름(Stokholm)에 다녀왔습니다.
디카, fm2랑 여행가이드 한권 달랑 들고 출발~



일단 스웨덴 거주자로써 사전정보를 드리자면...
기온은 여름엔 더울땐 덥지만, 8월말부터 아침저녁엔 10도이하로 떨어져서 쌀쌀한 편이니 옷 준비는 잘해야 합니다. 겨울엔 말할것도 없고요.  날씨 역시 오락가락해서 흐리고 비도 자주 오는편이지만(많이는 아니고) 대부분 맞고 다니는 편입니다. 딱히 내세우거나 먹을만한 음식은...없네요;; 스웨덴어가 어렵긴 하지만, 다들 영어를 잘 하는편이라 여행에 무리는 없습니다.


스톡홀름은 웁살라에서 알랜다공항을 지나 기차로 40분거리정도로 남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2등석은 편도로 약 72kr(약 만원)정도 하는데, 역에서 며칠전에 미리 표를 구하면 60kr 정도로 싸게 구할수 있습니다. 또 스웨덴은 어딜가나 기차표를 살때 창구에서 표를 사는것보다 기계에서 카드로 직접 사는게 10kr정도 더 저렴합니다.
SJ라는 국철회사가 있는데 기차 시스템이 아주 잘 되어 있는 느낌~ 


고풍스런 Stokholm 중앙역

40분만에 스톡홀름 도착~ 일단 크기도 크지만, 웁살라 같은 촌동네에 있다가 와서 그런지, 평일 오후인데도 사람이 좀 많더군요 @_@ 서울상경한놈처럼 두리번 거리다가 겨우 출구 찾음;;



역시 어딜가나 맥도날드는 붐빔...먹고싶다 @_@

여담이지만, 스웨덴은 세계에서 빅맥지수가 4번째로 높은 나라입니다(2009년기준 $US 4.93) 우리나라가 원체 싼것도 있지만, 그만큼 살인적인 물가를 자랑하죠. 빅맥 하나에(그것도 단품) 5달러 ㅎㄷㄷ




스톡홀름은 신시가지구시가지(감라스탄)으로 명소가 나뉘어져 있다던데, 역 앞은 서울의 명동처럼 번화가로 사람도 많고 유명백화점, 매장등이 많더군요. 쇼핑이 목적이었다면 NK(유명백화점)H&M(의류매장)같은데서 한국인의 경제력좀 과시해줄려고 했는데 오늘은 일단 탐색만;;

스웨덴 출신의 브랜드중에 세계적인 것이 많이 있지만, 그중 IKEA(가구점)와 H&M(의류) 을 빼놓을수 없습니다. IKEA는 유독 한국에서만 실패했지만, H&M은 올해부터한국에도 진출을 한다고 하는데, 과연 유니클로를 누르고 성공할수 있을지, 결과가 기대되더군요. H&M의 PT제품들을 보고 있으면 어휴 정말 스웨덴 사람들의 우월한 기럭지가 부럽습니다.



광화문보다는 멋 없는 세르겔 광장

우리로 치면 광화문 광장 정도 되는 곳입니다. 광장 주위로 기념품 가게도 많고, 번화가답게 약속의 장소나 거리공연으로 많이 쓰이는듯...역시 어딜가나 머리 붉게 염색하고, 피어싱 듬뿍 치장한 청소년들 다수 발견..
기왕 온거 빈손으로 가기 뭐해서, 특가로 판매하는 목도리 1개와 일굴에게 줄 귀여운 피크하나만 얼른 샀습니다.


기타가 치고 싶다;;

광장을 벗어나면 남쪽으로 섬이 하나 있는데, 그곳이 구시가지입니다.
Royal Palace(왕궁), 국회의사당, 대성당 등이 모여있는곳이지요. 비교적 가까워서 걸어서도 10분이면 갈수 있어서 굳이 교통권을 사지 않았습니다. 유럽에 나와 살면서 느끼는건데, 제 생활속에 저도 모르게 이상한 습관이 남아있는걸 느낍니다. 쓸땐써야하는데 항상 후원받고 나온적이 많아서 해외나오면 아끼려는 습관이;;


국회의사당

스웨덴이 세계적으로 복지체계 1위, 민주주의 1위로 평가받는 데에는 역시 스웨덴 국회의 역할이 크겠지요.
정치적영향력이 없는 국왕을 제외하고 입헌군주제를 채택하고 있는 스웨덴 정부는 현재 보수당, 중앙당, 자유당, 기독민주당의 중도우파연합사민당(사회민주당), 좌파당, 환경당의 사민계연합으로 세력이 나뉘어져있는데, 거의 70년동안 사민계연합이 집권을 하다가, 지난 2006년 9월 총선때 근소한 차이로 오랜만에 보수정권으로의 정권교체를 이루었습니다. 친구말로는 이 사건이 스웨덴 내부와 전 세계에 준 파장이 엄청났다고 하던데, 여기있으면서 그 구체적인 실상을 좀 물어보려고 합니다. 
이제 4년임기가 끝나고 곧 다음달이면 차기 총선이 이루어지는데, 오랜시간동안 스웨덴 복지모델을 구축했던 사민계를 누른 보수연합의 치정이 처음으로 평가받게 되겠지요. 남의 나라지만 스웨덴만큼 정치스토리가 재밌는 곳도 없는곳 같습니다. (물론 쌈질,톱질 가리지 않는 우리국회가 쵝오로 재밌지만~)
매일 정해진 시간(12시, 2시)에 일반관광객에게 내부관광견학이 허용(무료)되는데 시간을 맞추지 못해서 탈락ㅠ 


Royal Palace

스웨덴의 왕궁은 별 특별한건 없더군요. 영국이나 프랑스의 왕궁들은 좀 특별해보이던데...뭐 역사적으로 국왕들이 살던 곳이긴 하지만 사실 요즘엔 거처를 다른 궁전으로 옮겼기도 하고, 단지 왕실유물보존과 외교사절숙소로만 이용한다고 합니다. 다행히 내부일부를 일반인에게 공개하고 있어서 견학이 가능하더군요. 입장료는 50kr.(본거에 비해 좀 아까웠음)





정말 초초초 초라한 근위병 ㅋ

정식적인 근위병 교대식도 거행하지만 근엄함과는 거리가 먼...ㅋ
왕이 실제로 없으니 그런듯하네요. 
이 친구는 본연의 임무보다 수많은 외국관광객들의 사진친구가 주 임무인것 같음 ㅋ

왕실입구부턴 역대국왕과 여왕의 왕관이나 보물들이 있는 보물의 방이 좀 볼만합니다.
어두컴컴해서 감도를 높였더니 노이즈가 심하네요.





16세기 칼마르 동맹으로부터 스웨덴의 독립을 이끌었던 초대왕 구스타프 바사가 쓰던 검??칼?? 뭐 암튼, 역대 왕실의 물건들이 오직 금발의 여인 2명의 별로 삼엄하지 않은 경비속에(-_-) 보관되고 있습니다. 

왕실내부는 매일 2시간마다 English 가이드 투어를 진행하기도 하는데, 역사도 모르고 영어도 못알아들을거면서 혼자가기 심심해서 살짝쿵 따라가봤습니다


주로 국왕이 외교사절을 맞이하는 State hall







약 1시간정도 왕실을 구경하면서...
왕이란것을 아직까지 이어오고 있는 나라들에서, 왕실에서 나고 자란다는것은 어떤 느낌일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선택받은 소수라는 정체성. 그리고 그것을 일상적으로 바라보는 백성들. 
물론 왕국의 나라라고 해서 모든사람이 안평등한건 아니지만, 그래도 왕의 나라와 대통령의 나라의 차이는 아무래도 자라면서 대통령은 그 꿈을 가질순 있지만, 왕은 그럴수 없다는 것...그 이상으로 느껴지는 국민의식이 있는것 같습니다 스웨덴 사람들에겐... 

참고로, 몸속에 조선왕조의 피가 흐르고 있는 사람으로써(이럴때만 조상님 ㅋ)
우리나라가 계속 왕조를 유지해왔다면, 그리고 그 과정속에서 현대의 시장주의와 정치체계를 받아들였다.면, 일본과는 다르게 재밌는 무언가가 있었을것 같습니다. 아마 우리나라국민들이 이제는 그 어떤 나라 사람들보다 억압과 순응을 싫어하는 국민성을 갖고 있는것 같아서요. 물론 군사정권과 인터넷문화의 영향이겠지만...



대성당. 800년된거라고 하는데, 증,개축을 거듭하면서 본래 외관의 개성을 잃어버렸다고 함.
왕실의 대관식, 결혼식 등으로 유명

왕실을 나와 감라스탄(구 시가지)를 그냥 돌아다녔습니다.
외국관광객들이 다들 골목하나하나를 사진으로 담아가는것을 보니 
우리나 그들이나 이런 풍경에 대한 선망을 갖고 있는것은 비슷하군요.




퍼포먼스중이던 학생들...
신구의 악기조화와 남자들끼리의 중창이 아주 인상적인 무대였음.
잘봤다는 표시로 돈을 내고 싶었지만...난 없었던거야...후우..ㅋ




원래는 저녁을 먹고 들어오려고 했는데 왕실보느라 갑자기 급 피로해져서 그냥 관광을 서둘러 마무리했습니다. 아직 한군데정도 더 볼곳이 있었는데...사실 이틀까지는 필요없고, 교통권만 하루패스로 끊으면 스톡홀름은 하루에 다 둘러볼수 있을정도군요.(물론 여름기준으로) 계획했던 한인식당을 못가본게 아쉽지만, 어차피 또 올거라 다음을 기약하면서...




물 위의 도시 StokHOLM
holm - 우리 말로 '섬'이란 뜻.


신고

'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웨덴] 스톡홀름(Stokholm) 여행기  (0) 2010.08.29
[스웨덴] 웁살라 도착  (3) 2010.08.23

stokholm, 감라 스탄, 스웨덴, 스톡홀름, 유럽여행

[스웨덴] 웁살라 도착

2010.08.23 06:24
당분간은 블로그에 교환학생 관련 포스팅을 주로 하게되겠네요.

8월 16일 인천을 출발해서 파리스톡홀름을 거쳐 드디어 웁살라(Uppsala)에 도착했습니다.
1만 Km가 넘는 긴 여정이었네요. 한국 돌아가면 제주도 항공권정도는 나올듯...후후
파리사진도 곧 정리해서 올려야겠군요

20kg짜리 짐 두개를 메고, 한국인도 없는 이 낯선곳을 혼자 찾아오느라 정말 죽을뻔...
역시 먼길떠날땐 무조건 짐을 가볍게 싸야한다는 만고의 진지를 뼈저리게 느낍니다.

아직 1주일도 안되서, 지금은 짐 풀고, 지리를 익히는 중입니다.

제가 있는 웁살라는 수도 스톡홀름에서 북쪽으로 1시간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웁살라의 외곽

스웨덴이라는 나라가 주는 이미지가 그렇듯, 역시나 처음 이곳에 도착했을땐, 탁 트인 자연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디카를 백만년만에 써보는거라 하늘을 담기가 어렵네요. 커브 만지기는 지식이 부족하고~여튼...
파리에서 fm2 슈퍼리아랑 인스탁스 미니필름을 과다사용한관계로 당분간 디카로 커버~



6개월동안 제가 살게 될 기숙사입니다. 기숙사가 무슨 별장 같네요. ㅎ 
함께 공부하러 온 학교 후배와 SNU친구는 옆 건물인데 룸안에 개인 부엌과 욕실이 있었는데 4,200kr(약 70만원)로 무지 비싼편이었고, 저는 공용이라서 3,000kr(약 50만원)으로 약간은 나은 가격의 기숙사를 배정받았습니다. 정말 디럽게 비싸네...이건 뭐 뺑뺑이라 어쩔수 없는듯. 안은 생각보단 별로였지만...그래도 집 앞에 있는 정원이 맘에 듭니다.

웁살라는 우리로치면 서울의 '구' 1~2개정도의 크기에 불과해 도시전체가 자전거로 10~20분이면 도달할수 있을정도로 작습니다. 대학도시라는 명칭답게 웁살라 대학교의 건물들이 도시 곳곳에 흩어져있고, 이곳에 거주하는 주민의 절반이상이 학교에 종사하거나 관련있는 사람들이라고 하더군요. 학교가 넓게 포진한만큼 기숙사도 여러개로 구성되어 있어서 어디에 사는지가 좀 중요한것 같습니다. 제가 있는 곳은 Eklundshovsvagen 이라는 기숙사인데, Downtown과는 좀 떨어져 있지만, 제가 속한 IT학과와는 1분도 안걸리는 편하고 한적한 곳이었습니다.


IT학과의 ITC(Information Technology Center) 건물

걸어서 1분거리의 우리과 건물. 이제 수업 10분전에 일어나도 된다!!! ㅋ
IT학과자체만으로도 이렇게 큰 건물을 통채로 쓰고있는게(사실 옆에 더 있음) 좀 신기... 확실히 우리와는 다르게 단과대 중심의 웁살라 대학교. 방학이라고 치지만, 학생들이 너무 없다는 느낌이네요~ 우리나라였으면 대학원생들이 방학에도 코피터지며 연구하고 있을텐데 ㅋ

날씨가 좋아 집근처를 좀 돌아다녀봤습니다.







아직 스웨덴의 다른 곳은 안가봐서 모르겠지만...
사진이 보여주듯, 도시 디자인 하나하나에 스웨덴 사람들의 여유와 빠숀감각이 담겨있는듯.



멀리 시내에 있는 웁살라 대성당. 북유럽에서 가장 오래되고 큰 성당이라고 하던데...조만간 가봐야겠군요.


덧. 주소 생겨써요.(전염)

-- Post --
Lee Jung-Min
Rm 37, Eklundshofsvagen 11 NB
752 37 Uppsala, Sweden

-- Contact --
+46 70 417 81 23 (Mobile, Sweden)
010 6597 8228 (Roaming)
wisworker (skype)


신고

'여행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웨덴] 스톡홀름(Stokholm) 여행기  (0) 2010.08.29
[스웨덴] 웁살라 도착  (3) 2010.08.23

교환학생, 스웨덴, 웁살라, 웁살라 대학교

  1. 반갑습니다. 블로그에 덧글보고 찾아 왔어요.
    교환학생으로 오셨군요. 저는 지난 주에 도착했는데 아직 이렇다할 사진도 찍지 못하고 있는데... 좋은 사진들 많이 보고 갑니다. 석사 과정에서는 학교 측에서 거주지에 대한 어떠한 보장도 없기 때문에 집 구하기가 하늘에 별따기 랍니다. 저도 간신히 구한 곳이 농장에 있는 작은 집... 매우 머네요. 자전거로 40분 정도 걸리죠. 게다가 올해가 무료교육 마지막 해다보니 학생이 더 늘었나봅니다. 부디 좋은 곳에서 맘껏 공부하시면서 즐기시기 바랍니다. 기회가 된다면 다 함께 보는것도 좋겠군요^^

  2. Blog Icon
    정재윤

    와~ 전 지금 군인인데 웁살라대학교로 교환학생을 가고 싶어서 준비하고 있는데 사진을 보는 것만으로 너무 기대되네요. 꼭 제대하고 가고 싶네요~ 준비과정부터 생활까지 즐겨찾기해서 다다다 보고 싶습니다!!

  3. Blog Icon
    wisdomworker@gmail.com

    네^^ 사실 제가 돌아온지 얼마 안되서 업뎃을 하나도 안했는데, 조만간 올릴게요^^

[스웨덴] 스웨덴 학제와 ECTS

2010.05.22 23:26

  한국의 대학교 학점체계는 한 학기에 자신이 수강하고자 하는 수강과목을 여럿 신청하고 한 학기동안 모든 과목을 동시에 진행하는 학기제 시스템입니다. 반면에 스웨덴에서는 한국과 달리 한 학기를 두쿼터(period)로 나누고 보통 한 쿼터안에서는 한달에 1과목씩 듣는 쿼터제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단타로 한과목씩 집중적으로 배우고 끝내고, 또 다른 과목 배우고 끝내고, 이런식으로...모두 일장일단이 있겠지요. 
 또한 스웨덴은 3+2 제도로, 단과대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학사과정(first program)은 3년, 석사과정(master program)은 2년으로 이루어져있습니다. 

  스웨덴은 가을학기(8월말 or 9월초)가 1년의 시작입니다. 
  가을학기에 1period / 2period,  봄학기에 3period / 4period 로 나누어지죠. 한 period는 대략 10주입니다.

  아, 그전에 유럽의 학점제도에 대해서 먼저 이야기 해야겠군요.

  EU에 속한 대부분의 유럽 대학교들은 ECTS (European Credits Transfer System), 즉  유럽고등교육기간의 상호 학점교환체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시스템이 다른 각각의 나라들사이에서 표준화된 학점기준을 제시하고 이에 근거하여 학점과 교육프로그램을 상호비교하는데 사용하는것이 목적이죠.

  스웨덴의 경우 1년에 60CP(CP는 ECTS의 학점단위이며, 스웨덴에선 HP라는 단어로 사용합니다)까지 취득할수 있으며, 한 학기엔 30HP, 다시 한 period엔 15HP, 그래서 한 period에 7.5HP 짜리 과목을 두개 듣는것이 보통입니다. 하지만 학교별로 상이하며, 쿼터나 학기에 걸쳐 수강하는 수업의 경우 15HP, 30HP 단위의 수업도 있습니다.  제가 속한 IT학과는 5HP 부터 30HP까지 다양한 수업이 있는데, 주로 5HP를 이루는 과목이 많더군요. 본인이 한 학기의 스케쥴을 잘 구성하는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웁살라 대학의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가을학기를 기준으로(Aug 31 ~ Jan 15, 약 20주, 대부분 12월말에 끝남) 위와 같이 커리큘럼을 계획할수 있습니다. 7.5HP 과목 4번을차례로 들을수도 있고, 15HP를 두번듣는것도 가능하죠. 과목의 기간이 길다면 3번째 경우처럼 두 과목을 병행하면서 진행할수도 있습니다. 마지막의 경우처럼 코스의 중첩이 생기지 않도록 잘 계획해야 합니다.  잘 찾아보면 Course Load를 수치화해서 제공하기 때문에 참고도 가능합니다. 
   
  크레딧의 단위가 크다고 좋은 건 아니고, 어차피 해당과목의 수업일수나 시간은 한국과 비슷비슷합니다. 학점인정은 학교마다 다른데, 주로 많이 오는 SNU는 친구말로는 30크레딧을 들어도 보통 8~10학점정도 인정을 해준다고 하더군요. 저희학교는 학과별 자매결연이기때문에 보통 1과목(5크레딧)은 본교 1과목(3학점)으로..



신고

'예전잡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장을 정하는 과정  (0) 2011.07.02
[스웨덴] 스웨덴 학제와 ECTS  (0) 2010.05.22
[스웨덴] 웁살라 대학교로~  (1) 2010.05.21
유용한 사이트 모음  (0) 2009.05.17
[새신자 메세지]The Way, The Truth, and The Life  (11) 2008.12.29
Tistory's Life  (0) 2008.12.29

ECTS, 교환학생, 스웨덴, 웁살라대학교

[스웨덴] 웁살라 대학교로~

2010.05.21 18:48

  한학기동안 스웨덴의 Uppsala University라는 곳으로 교환학생갑니다. 

웁살라 대학은??



 저는 Department of IT 학과로 소속되게 되는데, IT강국인 북유럽답게 저희과보다 훨씬 커리큘럼도 풍부하고 프로그램도 좋습니다. 필드에서는 "에릭슨"이라는 회사가 알려져있으며, 무엇보다 제2의 실리콘벨리라 할수 있는 세계최대무선통신기기 클러스터인 시스타사이언스파크가 존재합니다. 인접국가에 노키아를 비롯한 많은 IT회사가 있어서 명실공히 유럽의 IT허브라고 할수 있죠. 

  사실 그것보다 부러운것은...조세부담이 큰 스웨덴은 정책적으로 고등교육이 "공짜" 라는것...스웨덴 대학생들은 용돈도 저이자로 대출받는다고... 소도 모자라서 집팔아서 대학보내야 하는 우리의 현실에 비하면 정말 딴나라입니다. 칫. 그래도 저는 본교에 등록금을 다 내고 가야 하지만요 ㅠ 

  그밖에 완전한 민주주의 국가 1위, 사회복지제도 1위, 살기좋은 나라 1위, 정보화수준 1위(이상 2008년 기준) 등 각종 세계의 좋은 평가는 다 받고 있네요. 그것도 우리나라가 뒤쳐지는것들만 골라서...부럽습니다. 

신고

'예전잡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장을 정하는 과정  (0) 2011.07.02
[스웨덴] 스웨덴 학제와 ECTS  (0) 2010.05.22
[스웨덴] 웁살라 대학교로~  (1) 2010.05.21
유용한 사이트 모음  (0) 2009.05.17
[새신자 메세지]The Way, The Truth, and The Life  (11) 2008.12.29
Tistory's Life  (0) 2008.12.29

교환학생, 스웨덴, 웁살라대학교

  1. Blog Icon
    이혜인

    안녕하세요!ㅎㅎ 검색해서 지나가다가 우연히 글을 보았어요 ㅎㅎ 저도 곧웁살라로교환학생가는데.. 아직 그곳에 계시려나요 ㅋㅋ 반갑습니당 ㅋㅋ